檢 '조국 민정수석실, 유재수 감찰무마' 금융위 압수수색
檢 '조국 민정수석실, 유재수 감찰무마' 금융위 압수수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1.0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 News1 구윤성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금융위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4일 서울 종로구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검사와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부터 2017년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 당시 기록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인사 관련 자료도 확보 중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유 전 부시장의 유착을 입증하기 위한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그러나 유 전 부시장은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았고, 이후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은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이를 폭로하면서 지난 2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유 전 부시장은 수사가 시작된 후인 지난달 31일 부산시에 사의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