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檢개혁 넘어…文대통령, 이번주 민생현안 챙기며 '일로매진'
조국·檢개혁 넘어…文대통령, 이번주 민생현안 챙기며 '일로매진'
  • 편집국
  • 승인 2019.10.06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검찰개혁' 구호를 외치며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9.10.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와 검찰개혁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 여론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이번주 민생·경제 행보에 일로매진(一路邁進)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오는 7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이튿날에는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 일가 의혹 수사와 검찰 개혁과 관련해 지난달 27일과 30일 잇달아 언급한 이후 6일 현재까지 별다른 공개발언을 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검찰이 해야 할 일은 검찰에 맡기고, 국정은 국정대로 정상적으로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함께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했음에도 이튿날인 28일 조 장관을 옹호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진보진영의 서울 서초동 촛불집회에 200만명(주최측 추산)이 모였다.

이에 맞서듯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범보수 진영의 조 장관 및 정부 규탄 집회에 300만명(주최측 추산)이 몰리며 '국론 분열' 양상은 뚜렷해지고 있다.

당장 전날(5일)에도 진보진영이 또다시 서울 서초동 촛불집회를 개최하면서 분열·대립 양상은 격화되고 있다.

검찰은 문 대통령 지시 이후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소환하는 한편 잇달아 자체 검찰개혁안을 발표하며 수사와 개혁안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물론 청와대 참모진 역시 관련 언급을 자제하며 말을 아끼고 있다. 조 장관을 직접 겨냥하는 검찰의 수사와 연일 이어지는 대규모 집회로 표출되는 극심한 여론전에 청와대의 말 한마디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면서도 사태를 예의주시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번주 수석·보좌관 회의와 국무회의에서 민생 현안을 챙기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와 경북, 경남, 제주 등 지역의 사고수습과 경기 파주, 연천, 김포, 인천 강화 등 11건의 확진판정이 나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진보·보수진영 간 세(勢)싸움이 더욱 극렬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아 문 대통령이 수보회의 등을 통해 국민통합 관련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4일과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되는 북미 예비접촉 및 실무협상 진행상황도 보고받으며 상황을 주시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북미가 이례적으로 '예비접촉'까지 나선 만큼 비핵화 문제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고 긍정적인 결과 도출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이는 협상 당사자인 '북미의 시간'인 만큼 문 대통령은 시시각각 관련 사안을 보고받고 한반도 구상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서초대로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대규모 촛불문화제(사진 위)가 열린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이 경찰 저지선을 사이에 두고 맞불집회 형식의 '조국 구속 태극기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9.10.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